Events/Locations

[약업신문] 넥스모스, 뉴로사이언스紙에 파킨슨병 치료제 논문 게재 2020-10-30 09:22:50

넥스모스(대표 김정훈, 이완영)은 경희대학교 김연정 교수연구팀과 공동으로 개발한 파킨슨병 치료제인 ‘항산화 DNA 압타머 복합체 NXP031’를 파킨슨병 동물 모델에 적용한 결과, 신경보호 효과를 확인했다고 30일 밝혔다.

파킨슨병 치료제인 ‘항산화 DNA 압타머 복합체 NXP031’를 파킨슨병 동물 모델에 적용한 결과는 지난 10월16일자 신경과학 분야 국제학술지인 뉴로사이언스 레터스(Neuroscience Letters)에 게재되었다.

넥스모스 파킨슨병 치료제 관련 연구내용이  소개된 뉴로사이언스 최근판.▲ 넥스모스 파킨슨병 치료제 관련 연구내용이 소개된 뉴로사이언스 최근판.

논문에 의하면, NXP031이 운동능력과 인지능력을 개선해 궁극적인 치료효과를 볼 수 있다는 것을 밝혀냈다.

넥스모스 측은 “항산화 물질이 체내에서 활성형으로 오래 머무르지 못하는 문제점을 DNA압타머 플랫폼 기술을 이용하여 해결했다. DNA 압타머를 이용해 항산화물과 결합하여 산화를 줄이고 효능을 높이는 실험을 진행했다”고 설명했다.

뉴로사이언스에 소개된 넥스모스 NXP031의 연구 싷험결과.▲ 뉴로사이언스에 소개된 넥스모스 NXP031의 연구 싷험결과.

또한 “넥스모스와 연구팀은 실험쥐에게 파킨슨병 유발 독성물질인 MPTP를 투여해 파킨슨병을 유도했으며, NXP031를 투여하여 파킨슨병이 유발된 동물에서 현저한 운동장애 개선 및 신경보호 효과와 함께 미세아교세포(microglia)의 활성화를 억제하여 뇌신경 염증을 억제하는 결과를 확인하였다”고 밝혔다.

불치병으로 잘 알려진 파킨슨병은 뇌의 중뇌에 위치한 도파민(dopamine)을 생성하는 신경세포가 소실돼 발생, 악화하는 퇴행성 신경질환 중 하나로 떨림, 경직, 자세 불안 및 보행 장애 등이 주요 증상이다. 치매와 더불어 흔한 퇴행성 뇌 질환이지만 정확한 원인이 알려지지 않았다.

기존의 많은 선행 연구에 따르면, 유해 활성 산소로 인한 산화스트레스가 파킨슨병에서 도파민성 신경세포 퇴행의 주요 원인 중 하나로 지목되고 있으며, 산화스트레스를 줄이는 방법으로 항산화제의 활용이 널리 알려져 있다.

넥스모스는 논문을 통해 NXP031이 운동능력과 인지능력을 개선해 궁극적인 치료효과를 볼 수 있다는 것을 밝혀냈다.

넥스모스 김정훈 대표는 "이번 논문은 항산화 물질이 체내에서 활성형으로 오래 머무르지 못하는 문제점을 DNA압타머 플랫폼 기술을 이용하여 혈액 및 뇌내에 활성형 항산화 물질의 농도를 높여 파킨슨병 치료효과가 나타난다는 것을 밝혀낸 것이기에 의미가 크다"고 설명했다.

이번 논문을 통해 파킨슨병 치료제로써 NXP031의 의약적 가능성을 강력하게 제시했다. 압타머 기술을 이용한 신약개발 기술이 치료제가 없던 파킨슨, 치매 등 퇴행성 뇌신경 질환에 대한 또다른 해결책이 될 수 있음을 증명한 것으로 파킨슨병 치료제 시장에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한 것이다.

특히 혈액 및 뇌내에 활성형 항산화 물질의 농도를 높여 파킨슨병 치료효과를 입증했다는데 그 의미가 크다. 파킨슨병 치료제로써 NXP031의 의약적 가능성을 강력하게 제시한 것으로 수많은 파킨슨병 환자들에게 새로운 희망을 주고 있다.

김대표는 “뇌 질환 치료제 시장 규모가 840억 달러(100조원)수준이다. 난치병인 파킨슨병 치료제 개발을 함께할 파트너 물색 중이다. 파킨슨병 치료제 기술을 해외에 수출까지 계획하고 있다. 난치성 퇴행성 뇌경질환 치료제 개발을 위한 압타머 플랫폼과 차별화된 다양한 파이프라인 구축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넥스모스는 DNA 압타머(Aptamer)를 통해 산화를 지연 또는 억제시킴으로써 항산화 물질의 안정성과 효능을 극대화시켜주는 원천물질인 압타민(Aptamin)을 세계 최초로 개발하여 원천기술을 보유 중이다.